HOME 사회 사회일반
충남도, 새로운 랜드마크…'충남스포츠센터' 밑그림 나왔다도 종합건설사업소, 충남스포츠센터 설계공모 당선작 발표
3개 타원형 건축물 배치…350억원 투입 2021년 개관 목표
충남스포츠센터 조감도.(사진제공=충남도청)

충남 체육의 구심점이자 내포신도시 주민을 비롯한 도민 생활체육의 산실이 될 ‘충남스포츠센터’의 밑그림이 나왔다.
 
도 종합건설사업소는 최근 충남스포츠센터 설계공모를 실시, 에이앤유디자인그룹건축사사무소 및 큐빅ENG 이종철 건축사사무소가 공동 응모한 설계공모안을 당선작으로 최종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당선작은 삼각형의 부지에 수영장과 실내체육관, 통합운영센터 등 세 개의 타원형 건축물을 배치, 주변 건물과의 경계를 허물고 미래지향적이고 역동적이며 진취적인 의미를 부여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 당선작은 건축 및 구조 분야 전문가로 구성한 설계공모심사위원회 심사를 통해 최종 결정됐다.
 
수영장은 1만 1195㎡의 부지에 건축연면적 6195㎡, 지하 1·지상 2층 규모다.
 
수영장 내에는 국제대회가 가능한 풀과 다이빙풀, 기계실과 방송실 등 공용시설, 관람석, 사무시설 등을 배치했다.
 
대지 9418㎡에 지하 1·지상 2층, 건축연면적 4658㎡ 규모의 실내체육관은 에어로빅장과 헬스장, 스쿼시장, 체력단련실, 장애인훈련장, 합숙소, 공용시설 등으로 구성됐다.
 
통합운영센터에는 도 체육회와 장애인체육회 사무실, 회의실, 의무실 등이 들어선다.
 
수영장과 실내체육관·통합운영센터를 가로지르는 도로 위로는 세 건축물을 연결하는 교량이자 통합 로비 역할을 수행할 공간(커뮤니티 브릿지)을 설치하는 방안이 제시됐다.
 
이와 함께 녹색건축인증 우수(그린 2등급), 건축물 에너지 효율 1등급,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 우수 등급을 받을 수 있는 친환경 기술이 반영됐다.
 
또 내구성을 확보하고 내진 1등급과 100년 주기 내풍 안전성, 온도 변화에 대한 안전성 등도 확보할 수 있도록 했으며 체계적인 방제 시스템도 포함했다.
 
도는 총사업비 350억 원을 투입, 내년 2월까지 설계용역을 마치고 내년 상반기 공사를 시작해 오는 2021년 문을 열 방침이다.
 
도 종합건설사업소 관계자는 “이번 당선작을 주변 자연환경과 유기적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배치해 내포신도시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충남스포츠센터가 충남 체육 발전과 지역 주민 건강 증진, 생활체육 활성화를 위한 거점 공간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에이티엔뉴스 박성민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박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