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충남 홍성
홍성군, 내포 신도시를 혁신도시로...범 군민 서명운동 전개
용봉산에서 내려다 본 내포신도시 전경./에이티엔뉴스 DB

홍성군이 군민의 삶의 질 향상과 골고루 잘 사는 국가균형발전 실현을 위해 내포 혁신도시 지정 및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의 이전을 촉구하는 범 군민 서명운동을 전개한다.

군 지역발전협의회 주관으로 각 사회단체와 군.의회가 협심해 군민들에게 서명운동의 취지를 설명하고 주민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오는 18일부터 한 달간 서명운동에 나선다.

 따라서 읍.면 행정복지센터, 각 공공기관, 홍성역.시장.길거리 등 주민다중 이용 장소에서 안내문을 배포하고 군민서명을 받아 중앙정부에 혁신도시 지정을 촉구키로 했다.

정부는 지난 2004년 공공기관 이전을 포함한 행정중심복합도시 및 혁신도시 사업을 전개했으나, 행정중심복합도시가 충남도내에 건설된다는 이유로 도 단위에서 유일하게 충남만 혁신도시 대상지에서 제외했다.

이후 충남도는 세종특별자치시 분리 출범에 따라 인구와 면적, GRDP(지역내총생산) 등 수많은 재정.경제적 손실을 감내해야 했다.

또한, 기존 혁신도시 중심의 지역 성장거점 육성 정책에서 소외됐고, 혁신도시법에 따른 공공기관 지역 인재 의무채용 혜택마저 배제되는 등 심각한 역차별을 겪고 있다.

이에 군은 2020년 인구 10만명 목표인 내포신도시의 인구증가율과 세수증가율이 둔화되고, 공공시설의 유지관리비용이 급증하는 등 신도시로서의 자족기능이 약화돼 군정 운영의 어려움을 토로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 대응키 위해 정치권과 충남도는 지난 12일 국회본관에서 국회의원 초청 정책설명회를 개최해 충남 혁신도시 지정 촉구문이 담긴 ‘국가균형발전 촉진을 위한 공동 입장문’을 발표했다.

류철호 지역발전협의회장은 “문재인 정부의 ‘내포신도시를 환황해권 중심도시로 육성’공약 핵심은 내포신도시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이전”이라며,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범군민 서명운동에 아낌없는 성원과 동참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에이티엔뉴스 이종선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이종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