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건사고
케어 박소연, 15시간 경찰 조사…"인도적 안락사였다"
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2019.3.14/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박혜연 기자 = 구조한 동물들을 무분별하게 안락사했다는 의혹을 받는 동물권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가 15시간이 넘는 경찰 조사를 마치고 귀가했다. 박 대표는 여전히 인도적 차원에서 안락사를 한 것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대표는 14일 오전 9시50분쯤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종로경찰서에 출석한 후 15시간30분이 지난 15일 오전 1시20분쯤 조사를 마쳤다.

경찰은 이날 조사에서 구조 동물 안락사 논란과 후원금을 받아 개인적으로 유용했다는 의혹 등 박 대표에 제기된 의혹 전반에 대해 폭넓게 물어본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표는 안락사가 인도적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동물학대 혐의를 부인하는 취지로 진술했으며, 후원금 횡령 등 다른 의혹 전반에 관해서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대표는 경찰에 출석하면서 안락사 혐의를 인정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일부 동물들의 안락사는 불가피한 것이었다"며 "병들고 돌보기 어려운 동물들에 한해 인도적으로 해왔다"고 주장했다.

또 "후원금을 얻기 위해 회원을 기망한 적은 단 한 번도 결단코 없다는 것을 말씀드린다"며 "케어는 가장 많은 동물을 적극 구조해온 시민단체"라고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이어 후원금에 관해서도 "결단코 개인적으로 사용한 적이 단 한 번도 없다"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힌 뒤 경찰서 안으로 향했다.

박 대표는 구조한 동물들을 수용할 공간이 없다는 이유로 안락사를 지시하고 시행한 혐의(동물보호법 위반)를 받고 있다. 또 구조동물들에 대한 안락사 처리를 후원자들에게 알리지 않고 후원금을 받아 사용한 혐의(사기 및 업무상 횡령)도 함께 받는다.

박 대표를 검찰에 고발한 동물보호단체들은 그가 2015년 1월부터 2018년 9월까지 구조동물 약 230마리에 대해 안락사를 실시했으며, 개인 고발사건을 변호하기 위해 케어 후원금을 사용하는 등 횡령을 저질렀다고도 주장했다.

경찰은 지난 1월22일 검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 종로구 소재 케어 사무실과 박 대표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하는 한편, 고발인과 참고인들을 차례로 불러 조사해왔다.

경찰 관계자는 "추가로 한두 차례 더 소환해서 조사를 할 예정"이라며 "아직 확인이 더 필요한 부분들이 있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에이티엔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