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건사고
폐지 수레 피하려다 1톤 트럭 횡단보도 돌진…60대 숨져
8일 오전 6시 24분쯤 충남 천안시 서북구 두정동 한 사거리에서 1톤 트럭이 신호대기 교통섬으로 돌진해 신호를 기다리던 1명이 사망했다.(사진제공=천안서북소방서)

8일 오전 6시 24분쯤 충남 천안시 서북구 두정동 한 사거리에서 1톤 트럭이 신호대기 교통섬으로 돌진해 길을 건너려고 신호를 기다리던 A씨(67)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사고는 B씨(80)가 폐지를 수레를 끌며 무단횡단하는 바람에 차량 한 대가 급정거했고, 뒤따르던 1톤 트럭이 이를 피하려고 방향을 급히 틀어 발생했다는 것.

이 사고로 길을 건너려고 횡단보도 앞에 서 있던 A씨가 사거리 우측 교통섬으로 방향을 튼 1t 트럭에 치어 그 자리에서 숨졌다.

또한 B씨와 1t 화물차 운전자도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B씨와 화물차 운전자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에이티엔뉴스 고은정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고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