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충남 홍성
홍성군, 노인자살 심각수준...자살예방 멘토링사업 시행노인자살예방사업 참여 봉사자 1인당 10만원 보조금 지원
홍성군이 전국수준을 웃돌고 있는 노인 자살률로 혈안이 되고 있다./에이티엔뉴스 DB

홍성군보건소가 우울, 빈곤, 독거 등으로 인한 노인취약계층의 자살예방에 안간힘을 쏟고 있다.

 군의 자살률은 지난 2017년 충남도내 6위며, 특히 노인 자살률은 전국수준을 웃돌고 있어 노인계층을 위한 생명존중 자살예방사업이 절실한 상황이다.

이에따라 군은 지역 봉사단체를 대상으로 일대일 멘토링 사업을 시행해 봉사단체에서 관리하는 독거노인, 취약계층 노인 등을 봉사자와 일대일로 매칭해 멘토 봉사자가 6개월 간 정기적으로 방문을 하고 사전.사후 2회 노인우울검진, 자살척도검사를 수행하며 멘티(대상자)를 보살필 방침이다.

보건소는 노인자살예방사업에 참여하는 봉사단체에 봉사자 1인당 10만원의 보조금과 자살예방교육을 지원할 예정이며, 노인자살예방 멘토링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단체는 오는 15일까지 정신보건팀에 신청하면 된다.

보건소 관계자는 “자살은 우리의 관심으로 예방이 가능하다”며 “관내 많은 봉사단체에서 적극적으로 참여해 노인자살을 막기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에이티엔뉴스 이종선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이종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