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대전·세종 세종 이슈
세종보 방문한 나경원, "손해배상과 형사책임 묻겠다"4일 자유한국당 4대강 보 파괴 저지 특위 세종보 방문
보해체로 인한 손실과 정책입안에 참여한 공무원 상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4대강 보 파괴저지 특별위원위원회 위원들과 함께 세종보를 방문해 기자들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에이티엔뉴스=홍근진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4대강 보 파괴 저지 특별위원들과 함께 4일 세종보를 방문한 자리에서 "보 해체 정책 결정권자들에게 손해배상과 형사책임 등을 묻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환경부 철거 방침에 이를 저지키 위해 방문한 세종보에서 이같이 밝히고 "앞서 탈원전 정책으로 인해 발생한 손해에 대해 함께 책임을 묻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먼저 "보 해체는 대통령의 공약을 위해 모든 것을 짜맞추고 있다"며 "그것으로 농민과 주민들의 편의와 생존권이 위협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보 해체에 따른 예산 낭비에 대해 손해배상 책임과 정책결정에 있어서 (관련 공무원들의) 직권남용에 따른 형사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4대강 보 파괴저지 특별위원위원회 위원들이 4일 세종보 방문을 마치고 환경부를 방문해 조명래 장관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에이티엔뉴스=홍근진 기자

이어 나 원내대표는 "탈원전 정책으로 발생한 손해에 대해서도 함께 특위나 상임위 차원에서 검토하고 국무총리에게도 국회에서 대정부질문 등을 통해 질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나 원내대표의 방문에는 정진석 특위 위원장과 정용기 정책의장, 홍문표 김태흠 최연혜 임이자 백승주 의원, 송아영 세종시 당협위원장과 이창수 충남도당위원장이 동행했다.

세종보 방문을 마친 한국당 특위 위원중 정 위원장과 홍문표 김태흠 임이자 최연혜 특위위원과 송아영 이창수 위원장 등은 정부세종청사를 찾아가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면담했다.

이 자리에서 정진석 위원장은 "금강유역 보 해체 방침에 대해 지역 주민들은 망연자실하고 있다"며 "이번 환경조사 평가는 졸속으로 주민의견이 반영되지 않은채 편향적으로 이뤄졌다"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 4대강 보 파괴저지 특별위원위원회 위원들이 4일 세종보를 방문한 가운데 세종환경운동연합 회원들이 '보 해체하라'는 피켓을 들고 시위하고 있다./에이티엔뉴스=홍근진 기자

그러면서 "6월달에 출범하는 국가물관리위원회에서 진행하는 평가가 공정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해달라"며 "이념보다는 민생과 주민의 삶이 우선되는 방향으로 해체 철회로 결정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면담에서 조 장관이 "이 문제는 충분한 모니터링과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듣고 결정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발언하자 한국당 의원들은 "주민들 의견을 충분히 들었다는 것은 잘못됐다"고 반발했다.

또 한국당 의원들은 "평가단도 현정부 의도를 따라가는 인사들로 편향되게 구성됐다는 합리적인 의심을 하게 된다"며 "환경분야에서 국제적인 학술지에 논문을 게재한 전문가들의 의견도 들어야 한다"고 꼬집었다.

한편 이날 자유한국당의 세종보 방문 현장에는 세종환경운동연합 등 환경단체들이 '보해체하라'는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에이티엔뉴스 홍근진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홍근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