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일반 이슈
충남도교육청, 개학연기 유치원 '강력 대응'- 개학연기 방침을 철회하지 않을 경우 5일 형사고발 예정
일부 사립유치원의 개학연기에 강력한 대응 방침을 천명한 김지철 교육감이 3일 오후 천안교육지원청을 방문해 사립유치원 개학연기에 따른 대책을 협의하고 있다.(사진제공=충남도교육청)

충남도교육청이 일부 사립유치원의 개학연기 발표에 대해 무관용 원칙의 강력 대응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교육청은 3일 사립유치원 관련 긴급 비상대책 회의를 통해 이같이 확정하고 김지철 교육감을 비롯한 간부들이 천안·아산교육지원청 현장방문을 통해 돌봄 대책 마련 등을 점검했다.

교육청은 2일 개학연기 사립유치원 명단을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3일에는 시정 요청 공문을 2차 발송했다.

또 학부모 불안과 혼란을 해소하기 위해 지자체 등과 연계해 긴급무료 돌봄 서비스를 철저히 준비하는 등 돌봄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했다.
 
교육청에 따르면 도내 개학연기 유치원은 43개이다. 천안 지역 7개 유치원은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고 나머지 75개 유치원은 정상 운영한다는 것.

현재까지 파악된 바에 따르면 개학을 연기한 유치원 43개는 천안시와 아산시에 42개, 계룡시에 1개이며 나머지 시군은 모두 정상 운영할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교육청은 개학연기가 집중될 것으로 보이는 천안과 아산지역에 비상 돌봄 서비스 제공 준비를 마치고 학부모들의 전화 상담에 응하고 있다.

교육청은 4일 천안, 아산 지역 해당 사립유치원을 대상으로 점검단이 개원 여부를 확인하는 등 현장을 방문한다.
 
현장에서 돌봄을 요청하는 학부모가 있을 경우에도 즉시 접수해 인근 국공립 유치원 등에 안내할 예정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개학연기 방침을 철회하지 않을 경우 5일부터 형사고발 할 예정이다.

김지철 교육감은 “무엇보다 아이들의 학습권 보호와 학부모님들의 불안감 해소가 최우선”이라고 강조하고 “돌봄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김 교육감은 4일 오전 10시에 교육청 기자실에서 사립유치원 개학연기 사태에 대한 대처 상황과 대응 방침, 유아교육 안정화에 대한 교육청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에이티엔뉴스 박성민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박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