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일반 이슈
충남도, “가용가능 인력·장비 총동원…구제역 차단 총력”- 양승조 지사, 실국원장 회의서 방역 총력 대응 주문…비상방역태세 유지
양승조 충남지사가 11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실국원장회의와 병행해 구제역 대응 전략회의를 하고 있는 모습./에이티엔뉴스=박성민기자

양승조 충남지사는 11일 “구제역 비상방역태세를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가용가능한 모든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고강도 방역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양 지사는 이날 열린 제29차 실국원장 회의 및 방역대책 회의에서 이 같이 밝히고 구제역과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에 총력 대응을 주문했다.

도에 따르면 지난달 28·29일 경기 안성에서 잇따라 발생한 구제역은 31일 충북 충주 이후 추가 발병 없이 소강상태를 맞았다.
 
하지만 양 지사를 비롯한 방역전문가들은 안심하긴 이르다고 경고했다.
 
3일 전국 소·돼지에 긴급 백신접종을 마쳤지만 항체가 형성되려면 짧게는 4∼5일, 길게는 2주 정도가 소요되기 때문이다.
 
또 바이러스 잠복기는 최대 14일이어서 백신접종 이후에도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
 
양 지사는 “구제역방역대책본부를 중심으로 오는 13일 대대적인 일제 소독의 날을 운영할 것”이라며 “시군별 책임관으로 지정된 실·국·원장은 방역상황 점검은 물론, 안전사고 예방, 관계자를 격려하는 등 구제역 없는 청정한 충남이 실현될 수 있도록 책임감을 갖고 대응해 달라”고 강조했다.

에이티엔뉴스 하동길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하동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