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건사고 이슈
건양대 학생 2명, 캄보디아 자원봉사 중 복통 후 숨져
캄보디아 프놈펜서 건양대 자원봉사자 2명사망, 일러스트./에이티엔뉴스=이현식 기자

캄보디아에서 봉사활동을 펼치던 건양대 학생 2명이 현지에서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다.

10일 건양대에 따르면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봉사활동을 펼치던 이 대학 2학년 학생 2명이 복통을 호소해 병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는 것.

숨진 2명의 학생들은 지난 8일 오전 복통 등을 호소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은 뒤 상태가 호전돼 숙소로 돌아왔으나, 9일 오전 또다시 복통 등의 증상을 보여 다시 병원으로 옮겨졌고 9일 오후와 10일 오전 각각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정확한 사인은 현지 병원에서 밝히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학 관계자는 "이원묵 건양대 총장과 건양대병원 감염내과 전문의, 숨진 학생들 학부모 등이 항공편이 마련되는데로 현지로 출발해 사태를 수습하고 학생들 귀국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에이티엔뉴스 이현식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이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