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일반 이슈
충남도의회 예산안 삭감…도지사 공약제동·행감 불응, 보복성?- 행감 불응 4개시·군, 국·도지비 지원사업 '대부분 불요불급'
- 양 지사 '복지수도 충남' 공약사업…문복위 예산, 상당수 삭감
충남도의회 제 11대 본의회장 모습./에이티엔뉴스 DB

충남도의회가 역대 유래 없는 2019년 예산안 366억여원 삭감과 관련, 도지사의 대표공약인 문화복지사업에 대한 제동 및 행정사무감사에 응하지 않은 일선 시군에 대한 보복성 심사란 지적이 일고 있다.
 
5일 도의회에 따르면 교육위원회 도 교육청를 제외한 4개 상임위에 제출된 국‧도비 일반회계세출예산안 6조2694억2300만원 중 0.58%에 해당하는 366억여원을 삭감 조정했다는 것.
 
이중 제일 많이 삭감시킨 위원회는 △농업경제환경위원회 187억 6599만원 △문화복지위원회 108억 9546만원 △행정자치위원회 54억 4430만원 △안전건설해양소방위원회 14억 9760만원 △의회사무처 소관 5000만원 순 등이다.
 
특히 도의회 시군 행정사무감사에 반대해 파행을 빚은 천안시와 서산시, 부여군, 보령시 등에 지원되는 국‧도비 중 농정국 1개국에서만 67억 여원이 삭감됐다.
 
삭감사유도 불요불급, 때 이르고 불필요한사업으로 판단하고 일부는 재검토 이유를 달아 삭감시켰다.
 
이러한 보복성으로 의심되는 삭감예산은 도청 내 각 실국에서 찾아볼 수 있다는 것이 관계자들의 볼멘소리다.
 
여기에다 양승조 지사가 도정 철학을 담은 ‘복지수도 충남’의 여성, 복지, 문화예산도 108억 9000여만원이 삭감됐다.
 
이들 사업의 삭감사유는 과다계상과 불요불급요인이 전체를 차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집행부와 도 의회간에 묘한 기류가 흐르고 있다는 분석이다.
 
도의회의 각 상임위는 현재 민주당 소속의원이 집권하고 다수당의 위엄을 나타내고 있다.
 
민주당 소속 양승조 지사의 민선8기의 도정도 이에 따라 탄력 받을 것으로 예상됐으나 산하단체 인사청문회, 조직개편과 관련, 의회의 제동에 이어 예산안 삭감으로 또 다시 냉각기류가 흐르고 있기 때문이다.
 
도청 내 각 사업부서는 예산안 삭감으로 의욕상실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천안시 등 일선 시군도 보복성 예산삭감이란 비난을 보내고 있다.
 
이에 도의회 관계자는 “이번 삭감조정은 도정발전을 위해 심사숙고해 심의한 사항으로 예산이 삭감 조정 되더라도 도지사 공약시책은 정상적으로 반영 추진될 것" 이라며 "이번에 반영되지 못한 사업은 향후 추경에 반영해 효율적으로 도정을 운영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충남도의 예산안 심사중 360여억원이 삭감 된것은 역대 유래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에이티엔뉴스 하동길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하동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