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대전·세종 대전 이슈
한국당 대전시당 “박범계 의원 언론 재갈 물리기 중단하라”
자유한국당 로고./에이티엔뉴스 DB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위원장 육동일)이 최근 ‘특별당비’관련 내용을 보도한 언론인을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한 것에 대해 “박범계 의원은 언론에 재갈 물리기를 당장 중단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한국당 대전시당은 4일 성명을 통해 “대전의 대표적인 적폐 사건으로 역사에 기록될 이 추악함이 국민들에게 낱낱이 알려진 것은 김소연 대전시의원의 용기 있는 결단과 그동안 지속적으로 추적 보도해 준 언론이 사회적 공기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해준 덕분”이라며 “박 의원의 언중위 제소는 진실을 규명하려고 노력하는 언론에 재갈을 물려 겁박하는 것이고, 결과적으로 추악한 사건의 실체를 보고자 하는 국민들의 눈을 가리려는 비겁한 행태”라고 말했다.
 
이어 “박 의원이 향할 곳은 언중위가 아니라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청 마당”이라며 “언론을 상대로 화풀이를 할 게 아니라 중앙당 적폐청산위원장과 당무감사원장직을 스스로 내려놓고 검찰에 자진 출두해 고해성사를 하는 것만이 분노하고 있는 대전시민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를 갖추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요즘 ‘촛불의 상징’을 보호하려는 민주당의 노력이 보기에 안쓰러울 정도인데 적폐청산의 칼자루를 잡은 박 의원이 이제는 ‘적폐의 상징’이 돼버린 상황을 엄중히 받아 들여 언중위 제소를 당장 철회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에이티엔뉴스 선치영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선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