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일반 이슈
‘충남 농어업인회의소’, 전국 최초 내년 1월 출범- 4일 창립총회 개최…광역도 최초 ‘농어업인 대표 기구’ 설립 결실
충남 농어업인회의소 내년출범을 앞두고 4일 덕산 리솜스파캐슬에서 개최된 창립총회에 양승조 충남지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충남도청)

‘충남 농어업인회의소’가 전국 최초로 농어업인의 대표 기구로 내년 1월 출범한다.
 
4일 충남도에 따르면 설립 추진 3년여 만에 전국 광역도 중에서는 처음으로 결실을 맺게 되는 ‘충남 농어업회의소’는 도내 50개 농어업인 단체 중 28개 단체와 7개 시·군 농어업회의소를 합해 총 34개 단체가 참여 중이다.
 
이날 예산군 덕산 리솜스파캐슬에서 농어업회의소 창립총회에 양승조 지사와 유병국 도의회 의장, 도내 농어업인 단체 대표와 회원 등 7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설립 경과보고, 창립총회 등을 갖고 내년 1월 출범하기로 했다.
 
농어업회의소는 상공인들의 권익을 대변하는 상공회의소와 유사한 기구이다.
 
주요 역할은 △농어업 정책에 관한 자문 및 건의 △농정에 대한 평가 △농어업에 관한 현장 중심 사업 조사 △시책 발굴 △연구 개발 등이다.
 
또 △농어업회의소 참여 회원 역량 강화 및 교육·훈련 △국가 및 지방정부로부터 위탁받은 사업 수행 △기타 농어업 발전과 회의소 목적 달성에 필요한 사업도 수행하게 된다.
 
충남 농어업회의소는 이달 중 사무국을 설치한 뒤, 설립허가 절차를 마무리하고 내년 1월 공식 출범한다.

양승조 지사는 “2017년 대한민국 농가 평균 소득은 3823만 원으로 도시 근로자 가구의 64% 정도에 불과하고 우리 농어촌은 아이 울음소리가 그친지 이미 오래됐다”며 “저출산과 고령화, 소득과 일자리에 대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지 못한다면 우리 농어업 농어촌은 그 존재마저 위협받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충남에는 50여개의 농어업 단체가 있으나 하나된 목소리를 내는데 한계가 있었다”며 “이런 한계 극복을 위해서는 새로운 형태의 협치농정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며, 그 해법이 바로 충남 농어업회의소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에이티엔뉴스 하동길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하동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