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대전·세종 대전 이슈
대전 기간제교사, 여제자와 부적절 관계 논란
기사관련 이미지./에이티엔뉴스=오태경 디자이너

대전의 한 사립고등학교에서 기간제교사가 여제자와 부적절한 관계를 가졌다는 의혹이 제기돼 파문이 일고 있다.
 
대전시의회 교육위원회 정기현 위원장은 지난 26일 열린 시교육청 예산안 심사에서 “이 같은 제보를 이메일로 받았다”며 “시교육청은 이런 사실관계를 인지하고 있느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교육청 관계자는 "학교 측이 경찰에 신고했고 양측 모두 혐의를 부인해 경찰에서 내사 종결된 사안이라 감사 부서에 알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시 교육청이 이러한 사실을 인지하고도 감사를 하지 않은 것 아니냐"고 추궁했고 교육위원회 소속 의원들도 "경찰이 내사종결 처리했다하더라도 이런 문제는 별도로 철저히 살펴봐야 한다"며 교육청의 답변이 미온적이고 책임을 회피하려 한다”고 질타했다.
 
이에 교육청 감사관계자는 “28일 중등교육과를 중심으로 기간제 교사와 여제자 사이의 부적절한 관계 의혹이 제기된 해당 고등학교에 대해 사실 여부를 파악할 예정”이라고 조사에 나설 것임을 밝혔다.
 
이어 "경찰에서 내사 종결된 사안이고 교사가 이미 사직서를 냈고 기간제 교사이기 때문에 교사 개인에 대한 처분은 내리기가 힘들 것 같다"고 덧붙였다.

에이티엔뉴스 이현식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이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