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일반 이슈
충남도 전역, 미세먼지 공포…동남부권역 ‘비상저감조치’ 추가 발령- 7일 오전 공주·논산·계룡 등 초미세먼지 주의보…북부권 발생 하룻만에 확산
7일 오전, 초미세먼지가 가득한 천안시 백석동 하늘 모습.(사진제공=천안시청)

충남도는 7일 오전 8시를 기해 공주, 논산, 계룡, 청양, 부여, 금산 등 동남부권역에도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하고 관련 조치를 시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는 지난 6일 천안, 아산, 당진 등 북부권역에 이어 사실상 충남전역에 미세먼지농도가 짙게 나타난 것이다.

이번 비상저감조치는 지난 6일 밤 23시 동남부권역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77㎍/㎥로 상승하며 미세먼지 경보 단계가 ‘주의보’로 격상됨에 따라 발령했다.
 
비상저감조치 발령에 따라 도는 우선 ‘1종 대기배출사업장’ 9곳 등에 운영 조정을 권고하고 해당 시·군에 관련 조치를 시행토록 요청했다.
 
비상저감조치 내용은 미세먼지 발생 저감을 위해 시 단위 동지역까지 공공기관 차량2부제 시행, 도로 청소 강화, 공공기관 운영 사업장 및 공사장 운영 조정, 민간 사업장 및 공사장 운영 조정 권고 등이다.
 
어린이집과 학교, 노인요양시설 등에 대해서는 공기청정기 가동과 물걸레 청소 등으로 실내 공기질을 관리 할 수 있도록 했다.
 
북부권역은 7일 현재 차량2부제를 시행하는 등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상황을 유지하고 있다.
 
한편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는 초미세먼지 농도가 ‘매우나쁨’(75㎍/㎥ 초과)이 예상되거나 미세먼지 주의보 또는 경보 발령 시 시행하는 것으로 지난 5월 처음 도입했다.

에이티엔뉴스 하동길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하동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