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신차·스포츠카
현대기아차의 T-GDi 고성능 4종, 다른 점은?
   
 

현대기아차의 고성능 소형차 라인업 4종이 완성됐다. 최근 출시된 더 뉴 아반떼 스포츠의 출시로 벨로스터, i30 N Line, 그리고 K3 GT까지 국내 자동차시장은 역대 가장 다양한 고성능 소형차를 선택할 수 있게 됐다. 각 모델의 차별화된 특장점을 살펴봤다.

   
 
   
 

현대기아차의 고성능 라인업 4종에는 모두 1.6리터 T-GDi 터보엔진과 7단 DCT 듀얼클러치 변속기가 공통으로 적용된다. 최고출력 204마력, 최대토크 27.0kgm를 발휘하며, 전륜구동 방식을 취한다. 일반적인 토션빔 방식과 달리 후륜 멀티링크 서스펜션이 적용됐다.

   
 
   
 

원조격 모델인 아반떼 스포츠는 넓은 실내공간과 아반떼 기본형과 큰 차이를 두지 않는 외관 디자인이 특징이다. 전용 서스펜션을 통해 전고를 5mm 낮췄으며, 노출형 머플러팁은 기존 모델과 달리 실제 배기음을 만들어낸다. 파워트레인 최적화가 적용됐다.

   
 
   
 

벨로스터 1.6 터보는 가장 스포티한 셋업이 적용됐다. N 모델의 형제차답게 디지털 퍼포먼스 게이지와 엔진 사운드 이퀄라이저, 실제 배기음을 연출한다. 상위 트림에는 썸머 타이어가 제공되고, 오버부스트를 통해 일시적으로 토크를 28.0kgm로 높일 수 있다.

   
 
   
 

i30 N Line은 국내에 처음 선보인 N Line 모델로 유럽의 i30 N의 내외관 디자인이 일부 적용됐다. 1.4 터보의 유럽사양 N Line과 달리 듀얼 머플러팁과 강력한 엔진이 적용됐다. 스티어링 휠 기어비를 상향하고, 서스펜션 튜닝과 미쉐린 PS4 타이어가 적용됐다.

   
 
   
 

K3 GT는 기아차 유일의 고성능 소형차로 4도어 세단과 5도어 해치백 모델을 선택할 수 있다. 내외관 디자인 차별화는 적지만 패스트백 해치백 모델이 별도로 제공되고, 오버부스트, 튜닝 스프링, 스티어링 휠 기어비 상향, 전자식 사운드 제네레이터(ESG)가 적용됐다.

 
< 저작권자 ⓒ 탑라이더 (http://www.top-rid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한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