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전국 경기
이재명, 경기도 대변인 통해 '경찰수사'강한 불만 제기김용 경기도 대변인 "경찰의 유례없는 여론 호도‥위험수위"
지난 29일 분당경찰서에 조사받기위해 출석한 이재명 경기도 지사.(사진=순정우 기자)

지난 29일 경찰 조사를 받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찰 수사형태에 대한 강한 불만을 드러냤다. 이 지사는 이번 경찰 조사 이후 언론에 보도된 '재출석 거부와 재소환 및 검찰 송치가 거론되고 있는 상황이다.  

31일 오후 경기도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일부 경찰의 수사행태에 강한 유감을 표합니다"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언론에 배포했다.

김용 경기도 대변인 명의로 배포된 이날 성명은 "경찰의 유례없는 ‘여론 호도’가 넘지 말아야 할 선을 넘어 위험수위에 치닫고 있다"로 처음부터 경찰 수사에 대한 문제점을 조목조목 나열했다.

김 대변인은 "경찰은 이재명 지사를 겨냥해 변호사 출신 전문 수사인력 4명을 포함한 30여 명의 초대형 특별수사단을 구성하고 6개월간 집중수사를 벌였다"며 "그 과정에서 아무런 혐의점을 발견하지 못했다면 무죄이고, 유무죄를 판단할 수 없으면 무죄추정이 원칙이다"는 점을 강조했다.

특히 그는 "경찰은 '유죄추정'의 비정상적 비상식적 행태를 보이며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며 경찰 수사에 일침을 가했다.

또 그는 이같은 경찰을 두고 "일부 경찰의 이런 모습은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의 노력을 심각하게 훼손하고 있다"고 이번 성명서의 근거로 내세웠다.

한편, 이 지사는 "30년 경력의 변호사로서 지금과 같은 경찰의 행태는 한 번도 보지 못했다. 추가조사가 필요하다면 그 날 했어야지 다른 날 출석하라고 종용하고 이를 왜곡해 ‘재소환 거부’라며 언론플레이를 해서야 되겠나”라고 지적했다.

순정우 기자  us.ecwcs@gmail.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순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