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일반 이슈
충남도, 미래 친환경농업 이끌 ‘일꾼’ 선정- 道, 청년농부 육성 대상자 60명 선발…농지 알선·판로 등 지원
충남도청사 전경.(사진제공=충남도청)

충남도는 친환경농업을 이끌어 갈 ‘친환경 청년농부 육성 프로젝트’ 대상자로 60명을 최종 선발했다고 7일 밝혔다.
 
친환경 청년농부 육성 대상자로 선발된 60명은 창업 단계 30명, 육성 단계 30명 등 총 60명이며 이 중 여성이 14명으로 23%를 차지한다.
 
연령별로는 18∼30세가 17명 28%, 31∼39세는 43명으로 72%이다.
 
시·군별 대상자 수는 천안 3, 보령 2, 아산 10, 서산 3, 논산 12, 금산 4, 부여 6, 서천 4, 청양 1, 홍성 13, 예산 1, 태안 1명 등이다.
 
청년농부들은 앞으로 각 지역에서 영농법인을 설립하거나 기존 청년농부 영농법인에 가입하고 멘토를 지정받게 된다.
 
또 개인·그룹별로 농지를 임차받거나 매입하고 재배 작목 선정, 작물 재배, 판매 계획 등 세부 실행계획을 수립하게 된다.
 
도는 다음 달 중 청년농부에 대한 교육 및 사업설명회를 개최하고 내년부터 친환경농산물 생산·유통시설 지원과 롯데슈퍼, 롯데마트 등과 연계해 판로를 지원할 예정이다.

박지흥 친환경농산과장은 “차세대 친환경농업을 이끌어 갈 젊은 인재들이 농촌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농지 알선과 생산·유통시설 지원, 멘토 지정, 판로 지원 등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친환경 청년농부 육성 프로젝트는 농림축산식품부, 롯데쇼핑 슈퍼사업본부와 함께 친환경 농업 육성을 위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올해부터 2022년까지 100억 원을 투자한다.

에이티엔뉴스 하동길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하동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