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충남 당진 이슈
당진시의회 의원, 당진땅 수호 헌법재판소 앞 1인 피켓시위- 4일 정상영 부의장…올들어 2번째 릴레이 피켓시위
당진시의회 정상영 부의장이 당진땅 수호를 위한 헌법재판소 앞 1인 피켓시위 모습.(사진제공=당진시의회)

충남 당진시의회는 전체 13명 의원들이 4일부터 서울 헌법재판소 앞에서 당진‧평택항일원 당진시 관할 당위성을 호소하는 1인 릴레이 피켓시위 활동을 시작했다.
 
시 의회에 따르면 이들 의원들은 주로 출근시간을 겨냥해서 법조계까지 사태의 심각성과 정의로운 판결로 당진시민의 권리를 찾아 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이번 1인 피켓시위는 이날 정상영 부의장을 시작으로 10일 조상연 의원장, 11일 김명진 의원, 12일 서영훈 의원, 15일 이종윤 의원, 16일 최창용 의원, 11월 1일 김기재 의장, 2일 양기림 의원, 5일 윤명수 의원, 6일 최연숙 의원, 7일 김명회 의원, 8일 임종억 의원, 9일 전재숙 의원 등이 당진땅수호 범시민대책위원회와 함께 활동한다.
 
김기재 의장은 “빼앗긴 땅을 되찾아오는 것은 우리의 후손들을 위해서 반드시 해결해야 할 과제로 끝까지 냉정하고 치밀하게 대처해야 한다” 며 “17만시민의 간절한 염원이 당진땅 수호라는 좋은 결과로 나타날 수 있도록 시의회에서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당진시의회 의원들은 지난해 2016년 9월과 2017년 4월, 9월 그리고 2018년 1월 등 총4차에 걸쳐 헌법재판소 앞 릴레이 1인 피켓시위를 펼친바 있다.

에이티엔뉴스 하동길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하동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