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일반
안희정파문, 지역정치권 정치공세 '확산'바른미래 김용필 예비후보…기자회견, 더민주 도지사후보군 입장밝혀라 '압박'
바른미래당 김용필(의원)이 도지사예비후보 자격으로 안희정지사 성폭력의혹과 관련, 기자회겨하고 있다../에이티엔뉴스=하동길기자

안희정지사의 성폭력 의혹 파문이 지역 정치권으로 확산되고 있다.
 
바른미래당 도지사 예비후보인 김용필의원(예산)은 6일 충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더불어민주당은 안희정 개인의 부도덕함으로 몰고 가려한다”고 정치공세를 이어갔다.

그는 “안 지사의 성폭력의혹 뉴스가 어제(5일) 나오자마자 더불어민주당은 발빠르게 긴급 최고회의를 통해 ‘출당 및 제명조치를 밟기로 결정하는 등 일사천리로 진행되고 추미애대표가 사과문을 발표했다”며 “꼬리잡힌 도마뱀처럼 안 지사의 꼬리자르기와 당차원의 자체조사를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는 더불어민주당과 상관없이 넘어가겠다는 식으로 밖에 들리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이어 그는 더불어민주당 도지사 후보로 나선 박수현 전대변인, 양승조 의원, 복기왕 전아산시장 등을 맹공했다.
 
김 의원은 “안희정의 친구로 문재인 대통령의 입이였던 박수현 전 청와대대변인, 안희정을 존경한다던 복기왕 전 아산시장, 안희정 도지사 당선 공신 양승조 의원은 작금의 사태에 대해 입장을 밝히라”고 압박했다.
 
또 그는 “충남도가 최근 도의회에 재의한 ‘충남인권조례폐지안’을 즉각 철회하고 충남도민 모두에게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이와 함께 민중당 충남도당도 이날 오후 1시 ‘안희정지사 성폭력에 대한 입장’에 대해 기자회견을 예정하고 있다.
 
이번 안희정사태는 당분간 충남도청에서 정치공방으로 뜨겁게 달궈질 전망이다.

에이티엔뉴스 하동길 기자  atnnews@daum.net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하동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