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일반
이낙연 총리, "내년 장애등급제 폐지..꼼꼼히 준비해야"
이낙연 총리가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장애인정책조정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출처=국무총리실)

이낙연 국무총리는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장애인정책조정위원회를 주재하고 내년 하반기 '장애등급제 폐지'와 관련 "(대체방안을) 모든 부처가 동참해 꼼꼼하게 준비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장애인 시책과 장애에 관한 우리 사회의 모든 태도가 개선되고 그것이 대한민국을 성숙한 나라로 만드는데 기여하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총리실에 따르면 이날 회의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처음 열리는 회의로 '장애등급제 폐지 추진방향'에 대해 논의하고, '제5차 장애인정책종합계획(18~22년)'을 심의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이날 회의에서는 내년 7월부터 폐지되는 '장애등급제'를 대신해 장애인의 욕구와 환경을 고려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종합판정도구의 단계적 도입 등 구체적 이행방안을 논의했다.

이 총리는 장애등급제 폐지에 관해 "장애등급제 폐지는 수요자 중심 정책의 구체적인 출발"이라며 "분야가 광범위한 만큼 모든 부처가 동참해 그 이행을 꼼꼼하게 준비해야한다"고 당부했다.

정부는 '민관협의체'를 통해 장애인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해 나가는 한편, 위원회 산하에 관계부처와 민간 전문가가 참여하는 '전문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할 방침이다.

한편, 위원회는 지난 1년간 '장애인의 자립생활이 이루어지는 포용사회'를 비전으로 장애인단체, 관련 전문가 등의 의견을 수렴해 수립한 5대 분야, 22개 중점과제, 70개 세부과제로 구성된 종합계획도 심의 의결했다.

에이티엔뉴스 홍근진 기자  atnnews@daum.net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홍근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